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밀번호찾기

 
코사마트
 
 
2013. 7. 16일 업계뉴스

“손길 스치면 시든 야채도 생기 돌아요”… 대형마트와 승부

“시들어 가던 야채도 정성껏 매만져 주면 언제 그랬냐는 듯 생기를 되찾아요. 주인의 손길 속에서 야채가 다시 태어나는 거죠.” 불과 1년 전만 해도 곽 씨는 여느 야채가게 주인과 다르지 않았다. 산지에서 야채를 떼다 가게에 늘어놓을 뿐 지금처럼 공을 들일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다. 하지만 지난해 시장경영진흥원이 진행하는 상인대학을 다니며 고객 응대법과 효과적인 제품 진열법을 배운 후 달라졌다.

http://news.donga.com/3/all/20130716/56469406/1

대형마트 의무휴업 조례제정 지지부진

15일 도와 도내 지자체들에 따르면 새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조례를 만들어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을 정하고 시행하고 있는 지자체는 단 1곳도 없다. 가장 진도가 빠른 지자체는 원주시로 지난 12일 `유통기업상생발전 및 전통상업보존구역 지정 등에 관한 조례'를 공포했지만 아직 의무휴일을 언제로 할지를 정하지 못해 시행하지 못하고 있다.

http://www.kwnews.co.kr/nview.asp?s=401&aid=213071500073

대형마트 휴업제도 임대 영세상인에 불똥

15일 인천지역 기초자치단체에 따르면 유통산업발전법 제12조2에 의거해 자치단체 조례를 제정, 대형마트 및 SSM에 대해 의무휴업(둘째·넷째 주)으로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있다. 하지만 전통시장과 지역 소상공인들을 위해 기초자치단체가 마련한 제도가 또 다른 영세상인들에게 폐해로 작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의무휴업 조례로 발생하는 피해가 대형마트에서 임대점으로 영업하는 영세 소상공인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고 있는 것이다. 조례가 직영 및 임대매장 구분 없이 대형마트 전체의 영업을 규제하면서 발생한 제도의 허점인 셈이다.

http://www.kihoilbo.co.kr/news/articleView.html?idxno=520460

골목상권 보호? 대기업은 더 교활하게 진화

유통산업발전법이 시행되면서 사실상 신규 출점이 어려워진 대형유통업체의 기업형 슈퍼마켓(SSM)이 중ㆍ소규모 슈퍼마켓에 상품을 공급해 주는 방식으로 편법 확대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상품공급점은 대형유통업체가 발주부터 상품 판매까지 전담하는 일반적인 SSM과 달리 기존 업주가 영업권을 갖고 물건을 판매하는 대신 일정액의 월 회비를 내거나 일정금액 이상 발주해야 하는 가맹점을 말한다. 문제는 상품종류나 상품가격, 결제전산처리 등에서 사실상 SSM과 다를 바가 없지만 상품공급점의 경우 관련법상 규제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점이다. 지난 2010년 개정된 유통산업발전법에서는 점포 운영에 참여하는 자영업자 지분이 51% 이상인 경우 SSM에 해당되지 않아 전통시장 보존구역 내 출점규제나 영업시간 제한, 의무휴업 대상에서 제외되기 때문이다. 이를 악용해 이마트 에브리데이나 롯데슈퍼 등 현재 상품공급점을 운영중인 대형유통업체들은 아무런 제한 없이 해당 업체 상호를 단 가맹점이 골목 곳곳에 침투하고 있다.

http://www.kyeonggi.com/news/articleView.html?idxno=691253

골목상권 또 위협

8일 강원도에 따르면 도내 대형마트들은 대형마트와 SSM에 대한 규제가 강화되자 직영점 형태가 아닌 운영 자율권이 있는 점주에게 물건 일부를 발주·판매하는 형태의 상품공급점을 확대하고 있다. 이들 상품공급점은 월간 일정금액 이상의 물건을 구입하면 ‘이마트 에브리데이’, ‘롯데슈퍼’ 등의 간판을 사용할 수 있으며 일정한 가격으로 물건을 공급받을 수 있어 중형마트 업주들의 가맹계약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도내 상품공급점은 올 초 6곳에 불과했으나 3월 이후 원주에 4곳, 강릉과 철원에 각각 1곳 등 6곳이 증가하면서 6개월 새 두배로 늘었다. 지역별로는 원주 5곳, 춘천 1곳, 강릉 2곳, 속초 2곳, 화천 1곳, 철원 1곳이다. 대형마트들이 제도적인 허점을 이용, 상품공급점을 확대하고 나서자 지역 상인회에서는 “법망을 피하기 위한 대형마트의 변종 SSM”이라고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이들 상품공급점의 경우 직영으로 운영될 경우 SSM에 해당돼 의무휴업과 영업제한 등의 제재를 받지만 개인이 운영하는 중형마트에 상품만 공급하는 형태는 규제대상에서 제외된다.

http://www.kado.net/news/articleView.html?idxno=634698

 
 

2013. 7. 10일 업계뉴스

 

2013. 7. 17일 업계뉴스

 
한국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법인명 :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대표자 : 임원배  소재지 :서울시 영등포구 양산로 43 902호

사업자등록번호 : 214-82-01701  TEL : 02-523-1541~3  FAX : 02-523-1547

CopyRightⓒ 한국수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