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부상조 정신으로
함께하는 KOSAMART

연합회소개

공지사항

home연합회소개공지사항

나들가게 자료실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자료실

나들가게 성공사례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성공사례

나들가게 지원단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지원단

자유게시판

home커뮤니티자유게시판

업계뉴스

home커뮤니티업계뉴스

조합소식

home커뮤니티조합소식

알림마당

home커뮤니티알림마당

자유실

home커뮤니티자료실

상품소개

home협력업체상품소개

오뚜기, 농심 라면 가격 인상 안내



신라면 너마저…오뚜기 이어 농심도 라면값 올린다


'국민 식품'인 라면 가격 줄인상이 시작됐습니다.


오뚜기가 이달 13년 만에 라면 가격을 올리겠다고 발표한 데 이어 라면 업계 1위 농심도 신라면 가격을 4년 8개월 만에 조정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농심은 다음 달 16일부터 신라면 등 주요 라면의 출고 가격을 평균 6.8% 올린다고 29일 밝혔습니다. 농심이 라면 가격을 올리는 건 지난 2016년 12월 이후 4년 8개월 만입니다.

주요 제품의 인상 폭은 출고가격 기준으로 신라면 7.6%, 안성탕면 6.1%, 육개장사발면 4.4%입니다. 이에 따라 현재 대형마트에서 봉지당 평균 676원에 판매되고 있는 신라면의 가격은 약 736원으로 조정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각 제품의 실제 판매가격은 유통점별로 다를 수 있습니다.

농심 관계자는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약 보름 전 농심에 앞서 오뚜기도 오는 8월 1일부로 진라면을 포함한 주요 라면 가격을 13년 4개월 만에 평균 11.9% 올린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가성비 라면'으로 불리며 오뚜기에 '갓뚜기'라는 별명을 안겨준 진라면 가격을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올립니다.

라면 가격 줄인상이 시작된 이유는 뭘까요.

라면회사들은 밀가루ㆍ팜유를 포함한 식품 원자재 가격 부담이 한계치에 왔다는 입장입니다. 블룸버그 주요 식품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기준 소맥과 팜유 국제 평균 가격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 71% 오른 상태입니다.

특히 라면의 경우 원재료 가격 비중이 전체 제품의 절반가량을 차지할 정도로 원료 가격의 영향이 큽니다.

농심과 오뚜기가 라면 가격 인상을 결정하면서 삼양식품이나 팔도 등 경쟁사가 가격을 조정할 가능성도 점차 커지고 있습니다.

(JTBC 기사 참조) 

JTBC 기사 링크 : https://bit.ly/3f47j7a

 
 

코레일유통 신규매장 추천 이벤트

 

라면가격 줄인상…삼양식품은 내달부터 평균 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