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부상조 정신으로
함께하는 KOSAMART

연합회소개

공지사항

home연합회소개공지사항

나들가게 자료실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자료실

나들가게 성공사례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성공사례

나들가게 지원단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지원단

자유게시판

home커뮤니티자유게시판

업계뉴스

home커뮤니티업계뉴스

조합소식

home커뮤니티조합소식

알림마당

home커뮤니티알림마당

자유실

home커뮤니티자료실

상품소개

home협력업체상품소개

아파트-고급 수입차 경품 가능…하반기 달라지는 유통제도

이달부터 아파트나 고급 수입차 등 고가(高價) 경품을 내건 상품이나 서비스가 등장한다. 또 대규모유통법을 어겼을 경우 법을 위반한 금액 비중이 높으면 더 많은 과징금을 부과받게 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12일 올해 하반기(7~12월) 유통 분야 제도가 이같이 바뀐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경품 가격(2000만 원)과 총액 한도(상품 예상매출액의 3%)를 규제한 ‘경품류 제공에 관한 불공정거래행위의 유형 및 기준 지정고시’를 35년 만에 폐지했다. 인터넷, 모바일 등으로 유통 채널이 다양해지면서 사업자 간 마케팅 경쟁이 소비자 편익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다.

공정위는 그간 납품대금을 기준으로 삼았던 대규모유통업 위반 과징금도 합리화했다. 앞으로는 납품대금 규모가 같더라도 법 위반 금액이 크면 더 많은 과징금이 부과된다. 공정위는 또 부과기준율을 전체적으로 10%포인트 높이고, 과징금 가중범위도 확대했다.

공정위는 납품업체의 판촉 활동 강화를 위해 종업원 파견규제도 완화했다. 납품업체들은 특수한 판매능력이 있어도 ‘1년 이상의 경력’이 없으면 직원을 파견할 수 없었지만, 공정위는 경력과 관계없이 차별화된 판매·상품관리 능력만 있으면 파견을 허용하도록 했다.

세종=박민우 기자 <동아일보>

 
 

5만원이하 무서명 카드거래 시행 예상!

 

편의점서 카드결제하면 현금으로… 캐시백 서비스 내달 시행